아직도 미국을 사로잡고 있는 노예제도에 대한 신화

아직도 미국을 사로잡는 노예 제도

아직도 미국은

처음에 클린트 스미스는 멀리 있는 하얀 피켓 울타리 옆에 있는 물건들을 알아내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런 다음에 그는
가까이 다가갔다. 그가 본 것이 그를 소름 끼치게 하였다.

울타리 앞의 정원 침대에 심어진 55명의 흑인들의 머리는 쇠막대에 찔린 채 눈을 감고 턱을 괴어 있었다.
언론인이자 시인인 스미스는 미국에서 노예제도가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기 위해 루이지애나의 휘트니 농장을 방문하고 있었다.
그는 4년 동안 미국 전역과 아프리카에 있는 노예제도를 기념하는 기념물과 랜드마크들을 둘러보았지만, 그의 고향 휘트니 호텔에
들렀던 것이 눈에 띄었다

아직도

그곳에서 그는 노예 제도에 대한 민트 줄립이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향수를 접하지 못했다. 대신, 그 농장은 가난하고
수척한 흑인 아이들의 조각상을 전시했다. 구전 역사에는 한 노예 여성이 자신의 주인이 밤에 어떻게 여동생을 강간했는지
회상하면서 “다음날 와서 기분이 어떤지 물어볼 용기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농장의 참혹한 중심축은 스미스가 그의 발자취를 멈추게 만들었다. 절단된 머리들은 도자기 조각상들로 미국 역사상
가장 큰 노예 반란에 대한 기념물이다. 1811년 찰스 데슬론데스라는 이름의 혼혈 노예 운전사가 이끄는 약 500명의 노예들이
연방군이 그들을 점령하기 전에 군대를 편성하여 루이지애나를 행진했다. 그들의 지도자들은 다른 노예들에게 경고하기 위해
그들의 머리를 말뚝에 걸고 고문과 참수형을 당했다.

노예제도에 관한 다른 책은 없다. 스미스는 과거만큼이나 현재에 대한 노예제도의 영향을 탐구한다. 그는 독자들을 한 때 월스트리트에서 두 번째로 큰 노예 시장이 있었던 오늘날의 뉴욕과 같은 곳으로 데려가 노예제도에 대한 이야기가 어떻게 여전히 논의되고, 왜곡되고, 부정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